지원이 중단된 인테넛 익스플로러를 사용 중입니다. 원활한 쇼핑을 위해 브라우저를 업그레이드 해주세요. 업그레이드 하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REVIEW

REVIEW

상품 사용후기입니다.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701-1] 구매 후기
작성자 이율구 (ip:)
  • 평점 5점  
  • 작성일 2019-05-26 01:02:20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528

[701-1] 구매를 결정하게 된 계기



701-1을 구매는 사실 바스통의 거짓말 때문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적어도 제게는 말이죠.

디자이너 일기에서 그 이유를 알 수 있습니다. 701 디자이너 일기에 이런 글이 분명히 적혀 있습니다.


이 수 많은 데님들중 "나와 함께 할 단 한벌만을 선택 해야 한다면"이 701의 시작이며 목표 였습니다.


[출처] 바스통 701 데님 팬츠|작성자 기남해


전 이글을 굳건히 믿었고 701이 지금 내 옷장에 있는 모든 데님을 대표해 줄 수 있겠구나 라는 어떠한 신념이 생겼습니다.

그리고 그 신념은 701에 대한 구매에 대한 확신이 되었습니다.

아 나는 701 한벌이면 바스통에 출시 된 701-1, 701-2를 아니 더 나아가 701-3 / 4 / 5를 나만의 워싱으로 만들 수 있겠구나

역시 디자이너님은 대단해! 그래 이거야 데님에 대한 걱정을 줄여 주시다니 정말 감사한 분이야..


하지만 그 생각은 그리 길게 가지 않았습니다. 매번 반복되는 실수 였단걸 알게 된거죠.

워싱은 착용 시간과 비례한다라는 공식을 무시한 저만의 생각 이었던 겁니다.

신념은 이렇게 무서운겁니다. 전 신념이 깨지고 난 뒤 정말 이성적이고 계산적으로 사고를 해 보았습니다.


701의 워싱이 자연스레 빠져 701-1의 멋을 닮아가는 시간

일주일 중 701을 입을 수 있는 시간은 단 2일 토요일과 일요일 하지만 그 이틀 마져도 잠자는 시간을 제외하면 32시간..

5 ~ 8월 인디고 제외 기간을 제외한다면 정작 착용할 수 있는 기간은 8개월 남짓..

머리가 갑자기 복잡해져 옵니다.


생각의 끝에서 내린 결론은 하나, 단 하나의 데님 = 생지에서의 단 하나 였던 겁니다.

생각은 냉철했고, 늘 반복하는 실수에서 얻은 결론을 정확 했습니다.

전 다시 701-1 디자이너 일기를 반복해서 읽어 내려가며 구매를 망설였고 단 하나의 데님은 여러벌이다.

라는 또 다른 신념에 잡혀 구매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다시 한번 말씀 드리지만 신념은 무섭습니다. 그리고 바스통의 거짓말은 너무나 달콤하단걸 잊으시면 안됩니다.



리지드(가공되지 않은 생지)데님을 사랑하지만

멋지게 코디 하려면 워싱 데님도

꼭 하나쯤 있어야 해요

[출처] 701-1 데님|작성자 기남해


달콤한 거짓말의 증거입니다. 저는 이 거짓말에 속아 701 / 701-1 2벌을 구매했지만, 이 글을 읽는 구매자분들은

팩트베이스에 근거 2벌다 구매하시기를 미리 말씀드립니다. 아니 701-2 까지 3벌 일 수 도 있습니다..


[701-1] 실착 후기


사실 701-1을 구매하였을땐 색감에 대한 의문이 들기도 했습니다. 앞서 언급했지만 701을 잠잘때도,

청소 할때도, 아이를 돌볼 때도 입으면 워싱이 완성되지 않을까?라는 조그마한 의심이 신념보다 살짝 남아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 의심도 잠시 집에서 와이프 몰래 꺼내 입은 바지는 말 할 수 없는 701과는 다른 또다른 감동을 주었습니다.


사실 청바지의 워싱 색감이라면 널리고 지천에 깔렸지만 요녀석을 바라본다면 뭔가 푸르딩딩한 매력을 보여줍니다.

기남해 대표님이 왜 자신의 블로그에도 항상 사진은 색감을 모두 담아내지못한다는 말이 사실 인지를 인지하게 해준다고나 할까요?!

푸르딩딩함과 녹빛의 절묘한 조화는 보는 이로 하여금 이제까지의 워싱 청바지를 잊게 만든다고 정리 할 수 있겠습니다.

조금 과장 된 표현이기 하지만 정말 따로 색감을 설명할 수 없습니다. 실물을 보지 않는다면 따로 설명드리기 어렵습니다.


또 한가지 팁을 드리자면 이글을 3월 ~ 9월에 사이에 보았다면 701-1을 추천합니다.

봄과 여름 가을을 다 어루어 줄 수 있는 색감이기 때문입니다. 지속 글에서 제 주장이 남아있죠? 그만큼 매력적인 색감의 데님입니다.


색감에 대한 칭찬은 일색이니 다음은 데님의 착용감입니다. 착용감.. 이걸 또 글로 옴겨 적으려니 어느 형용사로 감탄을 해야할 지 모르겠습니다.

허리를 잡아주는 탄탄함 그리고 편안함, 색감이 그렇게 뛰어난 녀석인데 핏감은 말안해도 전달되어 지길 바랍니다.


색감, 착용감 그리고 바스통 이게 701-1에 대한 제 답변입니다. 좋은 원단으로 오래토록 달콤한 거짓말을 해도 좋으니

평생 제옷장의 자랑이 되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첨부파일 바스통 701_1.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관련 글 보기

관련글 모음
번호 상품명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978 701-1 무심히 감성돋네요... HIT파일첨부 가오 2019-10-26 202
13010 701-1 [701-1] 구매 후기 HIT파일첨부 이율구 2019-05-26 528
11411 701-1 차이로 신뢰를 만들다. HIT파일첨부 윤태윤 2018-11-22 1110
10661 701-1 701-1 후기 HIT파일첨부 강지현 2018-09-25 1040
10636 701-1 나의 첫 바스통 입문템 (01) HIT 정청진 2018-09-24 524

바스통

TOP
OF PAGE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