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REVIEW

REVIEW

상품 사용후기입니다.

603_KHAKI

197,000원

상품상세보기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603 KHAKI 후기
작성자 김기훈 (ip:)
  • 작성일 2017-12-27 17:22:25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330
평점 5점







  603 KHAKI   후기를 적어보았습니다.



'자고나면 하루가 다르게 달라지는 주변 세상들.

내 몸 역시 그 변화에 맞춰 이루어지니...


슬림하게 연출하던게 멋졌던 그 시절은 뒤로 하고

세상 편한 바지가 필요하게 되니...'


여기 꽤나 편한 바지를 하나 소개해봅니다.





패턴의 변화


 603 바지의 가장 큰 변화는 역시 수정된 패턴과 핏감 !!


많은 고객들의 피드를 받고 새롭게 연구하여 탄생시킨

치노 팬츠라고 하니 도저히 안 입어 볼 수가 없었습니다.


저는 비록 앞전 버전은 입어 보지는 못하였는데,

도산점 방문시 603을 입었을때 처음 느낌은

굉장히 안락한 느낌이었습니다.  (극락 하의)


허벅지 부분과 엉덩이 라인쪽 부분은

달라진 패턴 때문일까요?

꽤나 여유로움이 느껴집니다.

하체가 어느 정도 건강하신 분들도 충분히

소화가 가능한 면바지입니다.


저 처럼 엉덩 발달형(속칭:오리 엉덩이)인

분들도 둔부를 이쁘게 감싸주어 돌출됨이

어색하지 않도록 도와줍니다.


밑위 길이는 꽤 긴 것처럼 느껴집니다.

실제 착용시

허리 부분이 다소 올라오는 듯한 느낌이 드는데

쪼그려 앉을때, 의자에 앉아서 작업 할때에도

엉덩이 골이 보이는 확률은 제로에 가깝습니다.


셔츠를 입었을때

셔츠가 쉽게 밖으로 빠지지 않는 장점 역시 좋습니다.


슬림핏은 아니지만 착용했을때 편안함을 주는 동시에

어느 정도 다리 라인을 잘 표현해주는 바지라 생각됩니다.


구매한 후 부터 세탁 없이 입고 다니는 중인데

무릎 부분이 많이 튀어나오는 현상은 보이지 않습니다.

원단이 얇거나 힘이 없으면 쉽게 튀어나오것에 반해

더 좋아진 바스통 603 바지는 이런 현상이 거의 없습니다.




 두께감


약간 도톰한 정도의 두께감.

실을 두 올 그이상 꼬아 만든 트윌 원단이라

튼실한 느낌이며 내구성도 좋아 보입니다.


가을부터 겨울까지 계속해서 입고 다니는데

내의를 함께 갖춰 입고 활동 해본적은 없습니다.




 색 감


네이비에서 탈피를 하니..

어느덧 카키가 좋아집니다.


자연광 비춰질때 살펴보면 포근한 느낌 감도는

카키의 컬러입니다.


코디 연출하기에도 안성 맞춤입니다.

딱히 어울리지 않는 색상과 상의를 찾는 것이

더 어려울 정도입니다.


코디에 대한 부담도 없으며,

왠지 남자 느낌도 살짝 느껴지니 흡족합니다.

비슷한 색상으로 톤온톤 맞추어도

어색하지 않고 잘 어울립니다.




 바라는 점


향후 사이즈의 폭이 좀 더 다양화되면 좋겠습니다.

저 같은 경우 30을 입으면 활동성에 있어서

조금 불편함감이 들 수도 있어서

항상 32 사이즈를 입는데 허리 부분이 많이 남습니다.

허리 벨트를 꼭 해야 착용이 가능합니다.

벨트 때문인지 몰라도 허리쪽 원단 부분은

에이징이 다소 빠르게 진행 되는것 같습니다.


디테일 부분 중에 허리 뒷쪽에 트임이 있는데

허리 양 옆에도 트임을 만들어 주시면 어떨까요?

한 사이즈 업을 하지 않고 딱 맞게 착용을 하여도

어느 정도 허리 압력 분산이 이뤄지기에

사이즈 선택권이 늘어날것 같습니다.




좋은 바지 만들어주심에 감사드리며,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첨부파일 603 (1).jpg , 603 (2).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관련 글 보기

관련글 모음
번호 상품명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009 603_KHAKI 603 KHAKI 후기 HIT파일첨부 김기훈 2017-12-27 330